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치] 정하영 시장 후보, "국민의힘, 고촌 풍무 배제한 갈팡질팡 5호선 연장 공약" 규탄정 후보, "민주당이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 온 성과, 민주당이 마무리 하겠다."
천선영 기자 | 승인 2022.05.26 12:43
더불어민주당 정하영 시장 후보와 도.시의원 후보들이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의 고촌 풍무를 배제한 5호선 연장 공약에 대해 "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강하게 규탄했다.

정하영 더불어민주당 시장 후보가 26일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5호선 연장 공약에 고촌 풍무 배제를 규탄”한다며 강한 비판에 나섰다.

기자회견에는 김포시 갑 지역의원장인 김주영 국회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심민자(도의원·김포1), 채신덕(도의원·김포2), 김계순(시의원·김포나), 오강현(시의원·김포가), 김기남(시의원·김포나), 김옥균(시의원·김포나) 후보가 함께해 "국민의힘의 정부·경기도지사 후보·김포시장 후보의 말이 모두 엇갈리는 것은 김포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강하게 규탄했다.

정하영 후보는 “김병수 후보는 윤석열 대선후보 당시 광역교통지원단장을 맡았으면서도 5호선 연장을 대선공약에 반영시키지 못했고, 110대 국정과제에도 GTX-D연장이 누락되어 있었다”며 “일은 하지 않고 보좌관직만 유지했던 것처럼, 임명장만 받은 ‘무늬만 단장’ 아니었나. 무능하거나 관심이 없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김포공항-계양-김포 노선을 공약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 인천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5호선 계양 연장을 공약했다.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영향을 주기 위해 5호선 노선을 마구잡이로 그어대는 술수를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제기했다. 김병수 후보가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가 김은혜 후보가 김포한강선 노선을 지목했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한 것에 대해서는 “정작 김은혜 후보 측은 아무런 발표도 없다. 눈 가리고 아웅 식의 김포시민 기만과 우롱을 멈추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정 후보는 다음과 같은 교통공약을 발표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GTX-D 김포-부천-강남-하남-팔당 노선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고촌-풍무-인천-한강신도시-통진·양촌) 노선 철도망계획 수정 반영 및 조속한 착공 ▲인천지하철 2호선 김포~고양 연장 조속 추진 ▲김포골드라인 배차간격은 2분대로 단축 등 철도망 구축을 다시 한 번 약속했다.

또한 광역도로망 확충과 정비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계양-강화 고속도로 조속 완공과 풍무동·감정동·한강신도시·양촌·통진IC ▲서울행 올림픽대로 광역 BRT(간선급행버스체계) 수립 ▲영사정IC(김포한강로~제1외곽순환고속도로 연결)의 조속한 추진 ▲신곡사거리·태리IC·북변사거리·유현사거리 교차로 개선 등으로 광역도로와 연결망을 더욱 촘촘하게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숙원사업인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도 소송이 마무리 되는대로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지난 4년간 저와 더불어민주당은 50여 차례의 면담·행사를 갖는 등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이 노력들이 결실을 맺을 수 있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천선영 기자  sun0@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10108 경기도 김포시 돌물로 95번길 12-13(사우동)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22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