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포시 돼지열병 뚫렸다 초비상...김포 모돈 농장에서 임심된 어미돼지 유산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의심신고 후 확진판정...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09.23 22:02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오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를 김포시 양촌읍 가현리에 있는 한 양돈 농가의 샘플을 채취해 검역한 결과 확진 판정이 났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 판정이 나온 양돈농가에 방역관계자들이 들어서고 있다. 2019.9.23/뉴스1 © News1 제공

안간힘을 다해 뚫리지 않도록 밤샘 방역작업을 실시 해 왔는데 이럴수가 23일 오전 김포의 한 양돈농장에서 어미돼지 4마리가 유산 증산을 보여 정밀 검사한 결과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 확진 판정이 내려져 치사율100%에 이르는 아프리카돼지 열병이 김포를 넘어 이웃 강화군에도 옮겨 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후 18일 경기 연천군에서 추가 발병한데 따른 방역활동에 촉각을 곤두 세우며 김포시는 온힘을 다해 방역활동에 치중 해 왔으나 확진판정 소식에 양돈 농가들이 싫음에 빠졌다.

이번 조사에서 이 양돈농장의 다른 방에서도 임신한 모돈 한 마리가 배가 부른 상태에서 폐사한 것으로 밝혀져 한강 이남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첫 사례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파주 농장으로부터 약 13.7㎞, 연천 농장으로부터 45.8㎞ 각각 떨어져 있는 김포 농장은 모돈 180마리를 포함해 돼지 1천800마리를 기르고 있다.

김포 확진 농장의 반경 500m 내에는 이 농장을 포함해 3곳에서 돼지 2천700마리를, 범위를 3㎞를 넓히면 총 8개 농장에서 약 3천275마리를 사육 중이다.

농식품부는 발생농장으로부터 500m 이내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를 살처분하도록 규정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SOP)'보다 살처분 범위를 확대해 3km 내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를 살처분하고 있다.

따라서 파주 연천 김포 농장까지 포함할 때,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총 2만 마리가량을 살처분하게 된다.

방역 당국은 김포의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가축·차량 등을 이동 통제하고, 소독 등 긴급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한편 중점관리지역에 있는 농장은 3주간 다른 지역으로 돼지를 반출할 수 없고, 지정된 도축장 4곳에만 출하할 수 있다.

천용남 기자  cyn5005@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용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