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강시네폴리스', 새 사업자 선정으로 10년 숙원사업에 박차...
천선영 기자 | 승인 2019.06.05 21:16
한강시네폴리스 조감도.

김포한강시네폴리스개발의 새 사업자로 아이비케이(IBK)/협성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돼 김포시의 가장 시급한 현안이자, 10년 숙원사업이던 김포한강시네폴리스개발사업이 얽힌 실타래를 풀고 사업 박차에 힘을 싣게 됐다.

김포도시공사는 지난 4월 5일 민간사업자 공모를 공고하고 5월 27일 아이비케이(IBK)/협성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고, 아이비케이(IBK)/협성건설 컨소시엄은 4일 기존 민간사업자 측과 매몰비용 협의 및 주식 양수도 계약을 체결, 새 사업자로 결정됐다. 아이비케이(IBK)/협성건설 컨소시엄에는 협성건설, 중소기업은행, IBK투자증권, 생보부동산신탁, KCC건설, SJ에셋파트너스 등 6개 회사가 참여하고 있다.

김포시와 김포도시공사는 김포한강시네폴리스개발사업과 관련 기존 민간사업자가 토지보상에 성실 의무를 다하지 않아 사업을 함께 할 수 없다고 최종 결론을 내리고 지난해 8월 협약해지를 통보한 후 새로운 사업자 공모를 추진해 왔다.

정하영 김포시장.

정하영 시장은 "사업이 장기화 돼 주민들의 경제적, 심리적 피해가 상당해 사업시행사 변경을 추진해 왔다"며 "공정한 절차로 새 사업자를 선정하는 데 최선을 다한 김포도시공사 임직원과 시 집행부를 믿고 기다려 준 주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새 사업자로 선정된 아이비케이(IBK)/협성건설 컨소시엄은 6월 26일까지 사업협약 및 주주협약을 체결하고, 7월 중 출자자 변경을 위한 이사회 및 주주총회 개최 후 변경등기를 완료해야 한다.

한편, 정하영 시장은 지난해 김포한강시네폴리스사업 주민간담회에서 "민선7기 출범 직후부터 김포시의 가장 시급한 과제 중 하나로 김포시네폴리스개발사업을 선정해 합리적으로 풀어내기 위해 고민해 왔다. 그동안 김포시의 도시개발 전략이 공공성과 지역 균형발전에 미흡했다고 판단, 취임과 동시에 모든 개발사업을 보류하고 면밀히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재검토 결과 김포시 개발사업의 원칙을 주민 피해 최소화를 최우선으로 정책성, 민의성, 환경성, 공정성, 경제성 등 5가지 기준을 정하고 기준 충족여부에 따라 보류, 중단, 전략적 추진, 정상 추진을 결정했다"며 "김포한강시네폴리스의 경우 비록 5가지 원칙에 일부 위배되지만 사업을 중지할 경우 엄청난 파급이 올 것이 예상돼 정상 추진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그간의 상황을 설명했다.

김포한강시네폴리스개발사업은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와 걸포동 일원 1,121,000㎡(339,103평) 사업부지에 총 사업비 9,900억 원을 투입, 영상·문화산업 등 차세대 성장동력의 기반구축을 위해 추진 중인 일반산업단지 조성 사업이다.

천선영 기자  sun0@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