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김포매일 뉴스 픽
[창간주간 기획-‘시민의식’] 성숙하지 못한 주차문화, 선진 시민의식 필요②
천선영 기자 | 승인 2019.04.28 02:38

도시 개발이 가속화될수록 늘어나는 차량과 인구는 그 지역의 호황을 의미한다. 이는 행정적 관리 및 감독이 그 만큼 중요해진다는 것을 의미할 것이다.

특히, 김포시의 경우 신도시로의 변화를 겪으며 다양한 문제들에 직면하고 있는 호황의 도시 중 하나다.

김포가 호황의 도시로 발전하면서 직면하게 된 여러 문제 중 하나는 ‘주차 공간 부족 및 불법 주정차’이다. 유입 인구의 중가로 차량수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이에 걸맞은 성숙한 주차문화가 필요하지만, 서로간의 불편한 사항들은 횡행 일어나고 있다.

버스 정류장 앞 주차는 기본, 일명 ‘개구리 주차’로 인도를 침범하는 주차, 주차구역 2개 면을 차지하는 ‘갑질 주차’ 등 천태만상이다.

더욱 큰 문제는 불법 주차로 인한 보행자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점이다. 주차 시설과 공간이 부족하다 보니, 골목길마다 무질서하게 양방향으로 주차하는 건 당연지사, 횡단보도를 가로지르는 주차, 소화전과 불과 1m 떨어진 곳에 주차 하는 등 위험한 불법 주차 행태가 곳곳에서 포착된다.

이뿐만 이겠는가. 불법 정차도 문제다. ‘잠깐이면 되니깐 나 하나쯤 괜찮겠지’라는 사소한 생각이 차량통행에만 불편을 주는 것이 아니라, 차량 간의 접촉사고를 유발하거나 시민들의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

이런 문제들 때문에 이제 막 시작된 원도심의 호황이 한편으론 걱정스럽다. 도시의 원활한 기능은 교통 인프라에 따라 좌우되는데, 만연한 불법 주정차 문제로 인해, 방관이 아닌 관련 정책이 강력하게 수반돼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사실, 당국도 이를 염려해 이동식 불법주차 단속, 주차 단속 문자 알림 등 꾸준히 불법 주정차에 대한 단속 시스템을 도입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빈도에 비해 얼마나 개선되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물론 당국의 관리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운전자들의 성숙한 주차 문화 확립을 위한 노력과 인식 개선이 우선일 것이다.

지난 2017년 말 제천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당시, 주변에 불법 주정차 된 21대의 차량이 소방차의 긴급 출동을 막아 초기대응에 실패, 더 큰 참사로 이어진 사건을 기억할 것이다.

이후 지난해 6월, 소방당국의 초기대응을 어렵게 만드는 불법주차 차량에 대해 강력 대처해야 한다는 여론이 수렴돼 소방법이 개정됐다. 하지만, 10개월이 지난 지금, 어떤 변화나 개선의 여지가 생겼는지는 반문해 볼 문제다.

이를 보더라도 소방법 개정이 불법 주정차 문제를 해결하는 본질일 수 없다. 불법주정차 된 차량을 소방관들이 옮기는 행위가 정당화됐다 하더라도, 화재 현장에 도착할 시간을 잡아가면서 차량을 옮기는 일은 그야말로 초를 다투는 화재 상황에서 더 할 나위 없는 시간낭비인 셈이다.

아마도 이런 문제의 본질을 모르는 시민은 없을 것이다. 시민들도 불법 주정차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개선에 나서야 한다는 것은 알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는 것도 동감한다. 하지만 그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능사여서는 안 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차량 수에 비해 주차공간은 늘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아무리 행정력을 집중하더라도 불법주정차를 단속하는 일은 역부족일 수밖에 없다. 이런 문제를 풀 수 있는 것은 결국 우리 스스로, 나아가 우리 동네 주민으로서 서로를 배려하고 양보하는 선진 시민의식의 필요성이 요구된다.

당국 역시, 이런 시민의식의 형성과 정착을 위해 불법 주정차 단속에 앞서 꾸준히 매스컴 등을 활용한 캠페인 등 예방 홍보에 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또한 주차장 확대 등 주차 여건 개선을 위한 사업도 지속적으로 벌여나가며 시민들에게 알려야 한다.

좀 더 나은 도시를 위한 노력은 행정과 더불어 성숙한 시민의식이 소통으로 함께 나아가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천선영 기자  sun0@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