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시민단체, 장자연·김학의 사건 관계자들 무더기 수사의뢰
김포매일닷컴 | 승인 2019.04.23 13:36
김상민 정의연대 사무처장이 2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열린 윤지오 신변보호 및 방학썬(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특검촉구 비대위 '김학의 관련 적폐검사 및 장자연 사건 관련자들 수사 의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2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시민단체들이 김학의·장자연 사건을 수사하기 위한 특검 설치를 촉구하며 사건 관계자들을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정의연대, 아나키스트 의열단 등 시민단체들로 이뤄진 '윤지오 신변보호 및 방학썬 특검촉구 비대위'는 2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김학의 사건, 장자연 사건, 버닝썬 사건은 특권층과 권력 유착 사건이라는 공통점이 있다"며 "공범이나 마찬가지인 검찰의 수사를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실수사, 은폐조작 의혹과 관련해 전면적인 재조사가 필요하다"며 특검 설치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장자연 사건과 김학의 사건 관련 검사들을 직권남용, 직무유기 혐의로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수사의뢰 대상에는 길태기 전 검찰총장 직무대행, 김진태 전 검찰총장, 김수남 전 중앙지검 검사장(검찰총장) 등 사건 관련 8명의 검사가 포함됐다.

아울러 이들은 장자연 사건 관련 인물로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권재진 전 법무부 장관, 조희천 전 조선일보 기자 등도 함께 수사의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진행한 후 경찰청에 14명에 대한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포매일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