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울5호선 김포 연장 인천 서구와 노선협의... 잡음, 갈등, 업무협약으로 사업 급물살김포골드라인 혼잡 하루 빨리 해소 ...한강2 콤펙트시티 서울5천선 연장 사업 예타면제 노력
천용남 기자 | 승인 2023.05.21 13:24
서울지하철5호선 연장선.푸른색이 인천시 제안,붉은색은 김포시 제안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과 관련해 인천 검단 경유를 놓고 인천시 서구와 논란이 일었던 노선 협의가 김포시와 업무 협약 체결이 이뤄졌다.

김포검단 연장을위한 친천 서구 강범석 서구청장과 김포시 김명수 시장, 원희룡 국토부 장관 등이 업무협약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김포시) 

이에따라 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선 검단 경유 노선 협의도 급물살을 탈 전망이어서 주목되고 있다. 

21일 김포시와 인천시·인천 따르면 강범석 서구청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은 21일 서울지하철 5호선 조속 추진을 위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강희업 대광위 상임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인천광역시 서구와 경기도 김포시가 공동 협력해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검단 연장사업’의 조속한 진행을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노선 계획은 ‘대광위의 조정(안)을 충실히 이행’하고, 건폐장에 대해서는 ‘서구의 영향권 밖으로 위치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건폐장에 대한 서구의 우려를 김포시가 반영하면서 합의에 이르게 된 것이다.

그동안 5호선 연장사업은 사업 전제조건이던 노선계획 및 관련 시설에 대한 지자체간 합의 부분에서 지자체간 입장 차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으나, 작년 11월 서울시, 강서구, 김포시가 방화차량기지 및 건폐장 처리에 대해 협약서를 체결하고, 이번에 인천 서구와 김포시가 노선 계획 등에 대해 협약서를 체결함으로써 5호선 연장사업은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이는 최근에 출퇴근 시간대 김포골드라인 혼잡으로 인한 이용객 안전사고가 발생하면서, 정부 및 지자체간 협의도 빠르게 이뤄진 것을 볼 때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5호선 김포·검단 연장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따라서 앞으로 인천 서구와 경기도 김포시는 5호선 연장사업의 조속한 진행을 위해 행정력을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강범석 서구청장은 이번 협약식에서 “그간 주된 쟁점인 건설폐기물 처리장(건폐장) 이전 위치와 검단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서울 5호선 연장노선 계획에 관해 김포시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서울 5호선 연장사업이 조기 착공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기울이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김병수 시장은 “원희룡 국토부장관의 중재 노력에 감사드린다”라며 “김포골드라인 혼잡으로 인한 불편을 하루 빨리 해소하고자 노력하고 향후 한강2 콤팩트시티의 광역교통인 서울5호선 연장사업의 예타면제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천용남 기자  cyn5005@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용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10108 경기도 김포시 돌문로 95번길 12-13(사우동)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23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