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김포매일 뉴스 픽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 가리켜 비꼰 비속어... 당사자 건물 앞에서 보수성향 단체 집회 한때 긴장일부 주민 부모 심정으로 아픔을 위로해도 모자랄 판에 ...네편 내편 갈라선 지역 정치인 발언 도 넘었다 비판
천용남 기자 | 승인 2022.11.09 18:33
보수성향 회원들의 최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을 일으켜던 김포시 한 사우나 건물주에거 사과를 요구하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사진= 천용남기자)

최근 김포시 사우동의 한 싸우나 건물 외벽에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비속어가 담긴 윤석열 대통령 퇴진 요구로 논란이 되는 가운데 9일 오후 3시 30분 보수성향 단체인 신자 유 연대 소속 회원 20여 명이 ‘안타까운 이태원 사고 정치 선동’한 건물주 사죄하라며 집회를 열었다.

이날 오후 김포시 사우동 현대 아파트 맞은편 건물 앞 인도에 상여를 설치한 보수단체 회원들은 확성기를 통해 ‘건물주는 나와서 사과와 해명해라’라며 목소리를 높이자 손뼉을 치는 사람과 불만을 나타내는 주장이 엇갈려 긴장감이 일었다.

심지어 길을 걸어가던 한 50대가 집회 중인 단체에 쌍욕을 하자 회원들과 일촉즉발 상태가 벌어지는 다툼이 벌어졌고 결국 경찰의 중재로 당사자는 정중한 사과와 함께 발길을 돌리기도 했다.

또 사우고등학교 하교 시간과 맞물린 집회를 구경하던 인근 주민과 학생들의 붐벼 한때 이 일대 골목길은 교통혼잡까지 빚기도 했다.

이로 인해 상가건물 인근 상인은” 요즘 장사도 되지 않아 임대료도 내지 못한 실정인데 집회에 따른 집회 소음으로 저녁 손님까지 끊겨다“며 ”이같은 불씨를 만든 장본인인 싸우나 건물주에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70대 한 주민은 “이태원 참사로 모든 국민이 부모 같은 심정으로 위로를 하고 있는데 거기에 민심이 어쩌고 천심이 저쩌고 부추기는 지역 정치인들의 참으로 한심하고 비난받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지난 5일 이태원 참사의 희생자를 애도한다는 글귀와 함께 왼쪽에 2 xxx야 젊은 청춘 150명 날려 x 팔리니 퇴진하라는 현수막을 7층 싸우나 건물에 걸어 논란이 일었다. 

천용남 기자  cyn5005@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용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10108 경기도 김포시 돌물로 95번길 12-13(사우동)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22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