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美 '금리 점프' 여파…원?달러 환율, 1400원 돌파美연준, 간밤 3연속 자이언트 스텝 결정
노컷뉴스 | 승인 2022.09.22 10:00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의 3연속 자이언트스텝 결정 여파로 달러 강세가 심화되면서 22일 원?달러 환율이 결국 1400원 선을 넘어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34분 현재 1404.8원을 기록 중이다. 1400원선 돌파는 금융위기 때인 2009년 3월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13년 6개월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개장 때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3.8원 상승한 1398.0원에 출발한 뒤 이내 1400원선 위로 올라섰다.
 
간밤 연준은 9월 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하고, 내년에도 고금리 기조를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6월과 7월에 이은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 결정이었다. 이로써 연 2.25~2.50%였던 미국의 기준금리는 3.00~3.25%로 뛰었다. 상단이 우리 기준금리보다 0.75%포인트 높다.
 
기자회견 하는 파월 연준의장. 연합뉴스
기자회견 하는 파월 연준의장. 연합뉴스

연준 위원들의 금리 전망이 담긴 점도표도 공개됐는데 올해 말 금리 수준은 4.4%, 내년 말은 4.6%로 기존보다 대폭 상향 조정됐다. 지난 6월 점도표에선 각각 3.4%, 3.8%였다. 한국은행 뉴욕사무소도 이와 관련해 "주요 투자은행들은 수정된 점도표와 경제 전망이 매파적이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연준의 공격적 통화정책 운용에 달러 강세는 한층 심화돼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111선마저 넘어서며 약 20년 만에 최고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예비군 30만 명 동원령을 발동하면서 확전 우려가 번지고 있는 점도 안전자산 선호 심리를 강화시키는 모양새다.
 
국내 주식시장은 장 초반부터 약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7.51포인트(1.17%) 하락한 2319.70으로 개장해 오전 9시 36분 현재 2322.39를 기록 중이다.
 

한편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같은 날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앞으로 한동안 전 세계적으로 높은 불확실성이 지속될 수 있는 만큼 우리뿐 아니라 주요국 동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 상황을 객관적으로 정확하게 진단하겠다"며 "기재부와 한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경제팀은 긴밀한 공조 하에 넓고 긴 시계를 견지하며 현 상황에 대응해가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환율 상승세에 대해선 "투기 심리가 확대되는 등 일방적인 쏠림에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미 기준금리 격차가 벌어질수록 달러 강세?원화 약세가 부각될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기준금리 인상폭과 관련한 한은의 고민도 한층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줄곧 가계부채?경기 상황 등을 고려해 0.25%포인트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선 환율 방어 차원에서라도 인상폭을 넓혀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pswwa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10108 경기도 김포시 돌물로 95번길 12-13(사우동)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22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