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학 평가' 위해…'가짜학생' 136명 입학시킨 김포대60대·대학원생 등 교직원 친·인척 허위입학
노컷뉴스 | 승인 2022.05.20 13:11

대학역량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기 위해 신입생 충원율을 조작한 김포대 이사장 등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부천지청은 업무방해·위계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김포대학교 학교법인 A(72) 이사장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또 전 교학 부총장과 전 입시학생팀장, 현직 교수 등 10명을 같은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겼다.

A이사장 등은 2020년 2월 말 신입생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교직원들의 친·인척과 지인 등 136명을 허위로 입학시킨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이들은 이 과정에서 등록금을 대납해주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이사장 등은 허위입학 인원 등을 포함해 신입생 충원율을 100%로 맞추고, 전문대 입학 정보시스템에 가짜 모집 결과를 입력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범행 이후에는 '가짜 학생'을 자퇴시켰다.

이들은 2018년 김포대가 교육부 평가에서 '역량강화 대학'으로 지정돼 정원이 줄어드는 불이익을 받자, 대학 기본역량 진단평가의 주요 지표인 신입생 충원율을 높이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 관계자는 "신입생 충원율 조작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자율적 구조조정을 유도하는 대학 기본역량 진단 제도를 무력화 시키는 입시 비리"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정성욱 기자 wk@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10108 경기도 김포시 돌물로 95번길 12-13(사우동)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22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