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포 한강하구 농경지에서 겨울 철새 '개리' 관찰...2007년 이후 김포한강하구 찾은 개리 조류학계 비상한 관심...
김종수 기자 | 승인 2020.11.24 13:38
김포 한강 하구 농경지에서 겨울철새 '개리'가 관찰돼 조류계 관심을 받고 있다.

2006년부터 개체 수가 점차 줄어들기 시작하면서 지금까지 한강하구에서 관찰되지 않고 있는 겨울 철새 개리가 최근 김포한강하구에서 노닐고 있는 모습이 관찰돼 조류계에서 비상한 관심을 불러오고 있다.

현재 가금화되어 기르고 있는 거위는 개리를 개량하여 만든 종으로 사실상 개리가 거위의 원조인 셈이다.

큰기러기와 생김새가 비슷하나 개리가 큰기러기보다 조금 더 큰 것이 특징이고 개리의 암수는 깃털색이 똑같아 구분하기 어렵지만 암컷보다 수컷이 좀 더 크다.

날개길이 41~48cm, 꽁지길이 11~17cm로 10월에서 이듬해 4월 사이에 볼 수 있다. 옆머리와 뒷머리·머리꼭대기·뒷이마·뒷목은 붉은 갈색이고, 턱밑은 연한 적갈색, 목·뺨·옆 목은 흰색으로 겨울철새다.

그동안 파주시 산남습지와 대동리 습지에 300여 마리의 북상개체가 잠시 머물고 간 것이 관찰되기도 했으나 올해는 한강하구와 주변 농경지에서 400여 마리의 큰기러기 무리에 섞여 지속적으로 관찰되고 있다.

주로 물가를 좋아하는 개리는 한강사구 내에서 관찰되기 때문에 농경지에서 관찰되는 것은 흔하지 않다.

전 세계적으로 남아있는 5만여 마리의 개리 가운데 80%가 몽골에서 서식하며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개리는 러시아, 중국과 접해있는 몽골 동부 다구르(Daguur) 서식지로 알려져 있다.

개리는 2012년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는 겨울철세로 김포 한강하구를 찾아온 것은 반가운 일로 생물다양성의 보전을 위해 무엇보다 한강하구 배후 농경지는 반드시 보전해야 한다고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는 밝히고 있다.

김종수 기자  tonyjsk@naver.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21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