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김포 홍도평야에 재두루미가 찾아왔다...
김종수 기자 | 승인 2020.11.01 08:31
재두리미 무리가 김포 홍도평야 농지에 내려앉아 먹이를 쫒아 먹고 있다.(사진=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무분별한 농경지 훼손으로 개체수가 감소로 보기 힘들었던 재두리미가 최근에 김포 홍도평야에서 관찰됐다.

1일 (사)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에 따르면 재두루미 서식지로 알려진 김포 홍도평야와 하성면 시암리 한강하구에 1970년대 2,500~3,000개체의 재두루미가 찾는 유일한 곳이었지만 간척사업 이후 자취를 감췄고, 현재는 100여 마리의 재두루미가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전 세계에 6,000~6,500개체가 생존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재두루미는 극동아시아에만 분포하는 종으로 몽골 동부, 러시아와 중국 국경지역에서 번식하고 중국 양쯔강 유역, 한국, 일본 이즈미시에서 월동한다.

대부분의 재두루미는 일본 이즈미시와 주변의 농경지, 해안습지에서 월동하며 한국과 일본 사이를 오가기 위해 한강-임진강 하구, 철원평야, 천수만, 순천만, 구미 해평습지 일대에 중간 기착한다.

국내에서는 대부분 철원평야, 임진강 하구, 한강 하구, 파주, 연천 등지에서 월동하며 일부가 낙동강 하구, 주남저수지, 순천만에서 월동한다. 10월 초순부터 도래하여 4월 초순까지 관찰된다.

(사)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윤순영 이사장은“한강하구 재두루미 보전사업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재두루미가 5년 이내에 한강하구에서 자취를 감출 것이라며 관계 기관이 대책이 수립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수 기자  tonyjsk@naver.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20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