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포시의원 ‘공직자 금품 수수의혹’ SNS 게재 공무원노조 “시의원 사과하라”폐기물 불법매립 관련 인용 보도 & 박우식 의원 ‘엄중히 문책해야’ 노조 “금품수수 의혹 사실 아냐” 시의회에 재발 방지 촉구 압박...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11.18 21:54

김포시청공무원노조(이하 노조)은 18일 성명을 내고 ‘시 공직자가 업체와 금품수수에 연루된 의혹’을 제기한 시의회 박우식 의원에게 시민과 공무원들에게 공개사과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앞서 박 의원은 최근 중앙 모 언론에서 보도한 ‘김포시 농경지 폐기물 무단투기’ 보도 기사를 인용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 공직자가 업체와 금품수수 의혹을 제기하며 관련자를 엄중 문책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18일 노조에 따르면 지난 11월 11일자 중앙 모 언론에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2014년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경기도 김포와 고양·파주, 인천 강화·계양지역 농경지 27곳에 사업장 폐기물 42만 t을 불법 매립한 혐의로 관련 업자를 구속하고 공무원에게 금품을 제공한 것을 확인하고 수사중에 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를 접하게 된 박우식 시의원은 ‘김포시청 새올행정시스템 게시판에 투명하고 공정한 행정 서비스와 시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청렴한 김포시의 모든 공직자의 의무일 겁니다’라며 게시 글을 올리고 이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표준협회 행정서비스 꼴찌, 농경지폐기물 무단투기 공무원 연루 의혹 등 김포시장은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엄중히 문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노조측은 “시 공직자는 단 한 명도 금품수수와 관련 의혹을 받거나 수사를 받은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공인의 위치에 있는 박 의원이 명확한 사실을 확인하지도 않고 공개된 페이스북에 시 공직자가 저지른 비위처럼 버젓이 게시글을 올려 시 이미지와 공직자의 명예를 실추시킴은 물론, 시민들에게 행정 불신을 초래하는 등 묵과할 수 없는 행태를 저지른 것이다”고 반박했다.

이어 노조측은 “박 의원은 즉각적이고 공개적으로 공직자와 시민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고 시의회는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길 바란다”며 “만약 최소한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처할 것이다”고 시의회를 압박했다.

천용남 기자  cyn5005@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용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