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포 한강시네폴리스... 뿔난 토지주 손실보상 거부...2차 보상협의에 비대위 입장문 & “시행사는 이윤 극대화 이전에 & 정당한 보상 우선돼야 할 것”...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09.19 21:23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 시네폴리스 예정부지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이 해당 토지주 등을 대상으로 지난 16일~다음 달 15일 2차 손실보상협의계약 체결 계획을 밝힌 가운데 주민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19일 이 같은 방침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문을 발표하는 등 보상에 관한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토지주 비대위 측 236명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사기업인 시행자의 이윤 극대화 이전에 토지주에게 정당한 보상이 우선돼야 할 것이고, 이주 생활대책 등을 선행하지 않는 사업의 계속 진행은 있을 수도 없으며 더이상 진행해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지난 2017년 7월 땅 주인 아무도 모르게 행한 근거 없는 사업기간 연장, 사유지 면적 확보도 못한 상황에서 2018년 2월 강행한 국유지를 포함한 강제수용 시도를 만약 또다시 하려 한다면 엄청난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며 “평생을 일궈 온 삶의 터전인 우리 땅은 우리의 목숨과도 같다. 끝까지 내 목숨을 지켜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비대위는 “한강시네폴리스 산업단지 개발사업은 이미 여러 차례 해제 됐어야 할 사업으로 2011년 일반산업단지계획 승인 고시 이후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법에 명시된 사업지구 내 토지확보(승인고시 후 3년 이내 30%-5년 이내 50%)를 한 적이 없다”며 “수십여 회에 걸쳐 주민과의 약속은 무시된 채 약 11년 동안 사유재산권을 강탈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사업의 관리감독기관인 김포시와 지분 참여(20%) 기관인 김포도시공사는 당사자인 대상 주민이 원하는 바는 무시한 채 최소한의 동의(사유지 면적 1/2, 대상 주민 과반수)도 받지 못하고 있는 사업을 또다시 강행하려 하고 있다”지적하고 “보상가격을 지난 2008년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해 주변 시세의 1/3 가격 수준의 책정을 고수하고 있다”며 “무책임한 표본”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은 양도세 감면을 위해 토지주 요구로 지난 2016년 신탁한 토지대금을 지난 9일~11일 완불하는 등 1차보상협의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전체 사업면적의 12% 이상의 토지 소유권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은 2차 보상협의에 나선 토지주들에게는 2017년 감정평가액 15%를 할증한 금액으로 계약을 체결하고 10월21일~11월11일 지급할 예정이며 보상금은 6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천용남 기자  cyn5005@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용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