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의 눈
<기자의 눈> 김포시장은 ‘여론 다양성’ 귀담아 소통해야...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09.04 21:11

민선 7기 취임 때 소통행정을 약속하며 자신만만한 행보를 보였던 정하영 시장이 최근 언론을 통해 잇따라 터진 각종 악재에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이게 됐다.

최측근으로 불리는 정잭자문관의 출퇴근 기록 및 초과근무수당 내역 등에 문제가 있다고 보도한 언론에 대해 불쾌감을 감추지 못한 정하영 시장이 사과는 커녕 정보 유출부터 따져 보겠다는 심사로 경찰에 수사를 요청하는 것은 진실을 대충 덮기 위한 기가 막힐 노릇이다.

여기에 수사를 의뢰한 내용에 특정인 적시는 하지 않았지만 집행부가 최초로 자문관의 출퇴근 내역을 야당 시의원에게 건냈기 때문에 이를 모를리 없을 정하영 시장이 이번참에 수사를 빌어 시의원과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최악의 시도로 양동작전으로 보여진다.

지방자치가 정착되고 풀뿌리 민주주의가 확장되기 위해서 지역 언론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는데, 언론의 다양한 역할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 중의 하나는 시민들을 대신해 정치권, 지방자치단체, 기업들을 비판, 감시하는 것이다. 또 때로는 시민의 입장에서 비판, 의혹을 제기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정하영 시장의 생각대로 아님 말고식의 ‘카더라’ 기사도 있을 수 있지만 이는 법적으로 해결하면 될 문제다. 공공의 이익을 위한 문제제기를 법에서도 인정하고 있는 언론의 역할을 자신들을 비판했다해서 가짜뉴스 운운하며 나쁜 쪽으로 매도하는 것은 언론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지 않겠다는 자신만의 고집이고 아집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정하영 시장의 취임초기 개인의 성품 때문이 아니라 소통 행정 개혁의 방향이 옳았기 때문에 시민들에게 지지와 관심을 얻었던 것이라는 설득력 있는 얘기도 나오고 있지만 2년째 김포시 행정 수반자로서 행정 점수는 몇점이나 받을 수 있을까(?) 가슴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

김포시 행정 최고 책임자의 합리적인 원칙은 언론에 재갈을 물릴 것이 아니라 여론의 다양성을 귀담아 듣고 소통 할때 정하영 시장이 주창하고 있는 민주주의는 발전 할 것임을 밝힌다.

천용남 기자  cyn5005@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용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