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포시 정책자문관 계약 연장… 후폭풍 예고근무 중 당구 레슨 받은 자문관 & 市, 지난달 31일자로 재임용 & 시의회·시민단체 등 반발기류 ...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09.01 21:55

<속보>정하영 시장의 정책자문관으로 도시개발 계획 등 총괄적인 업무를 맡고 있는 A자문관이 업무시간에 고급 당구 레슨을 받았다(본보 7월 31일자 헤드라인, 8월 11일자 헤드라인 보도)는 논란에 시의회, 시민단체, 공무원 노조 등의 사퇴촉구에도 지난달 31일자로 재임용한 사실이 알려져 2일 개최될 임시회에서 의원들의 반발 등 후폭풍이 거셀 전망이다.

특히 앞서 정책 자문관의 출퇴근 기록이 언론보도를 통해 파장을 몰고 온 것에 불만을 드러낸 김포시가 최초로 정보를 유출한 경로를 추적하기 위해 개인정보 보호법으로 경찰 수사까지 의뢰하는 등 화살이 특정 의원에게 쏠리면서 시의회가 곱지않은 시선에 입장문을 발표하는 등 임시회가 초미에 관심사로 떠 오르고 있다.

1일 시에 따르면 시는 논란의 중심에 서 있던 A정책자문관에 대해 1일자로 2020년 8월 31일까지 계약을 재연장하는 인사발령과 함께 종전과 같이 화요일과 금요일 주 20시간으로 근무를 명했다.

하지만 이같은 인사발령 사실이 알려지자 공무원노동조합을 비롯해 시민사회, 시의회 등이 연장을 해서는 안된다는 여론에 정책자문관 인사 방향이 잡아가는 듯 하더니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정하영 시장은 재연장으로 독선 인사를 펼쳤다는 지적속에 집행부와 의회관계가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시의회 한 의원은 “분명 계약 연장 조건에 ‘향후 업무실적에 대한 평가를 통해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고 되어 있으나 정 시장은 정책자문관이 근무시간 중 당구를 친 행위에 대한 평가는 반영하지 않고 인사를 강행하는 것은 앞으로 공직기강 확립이 제대로 되겠냐”고 반문했다.

시민단체 관계자도 “정책자문관에 대한 근무 행태에 또다시 계약 연장은 시민을 무시한 시장의 독선이 아니겠냐”며 “정 시장은 객관적으로 입증된 능력을 평가한 게 아니고 자신의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2일부터 11일까지 열리는 시의회 임시회에서 ‘김포시의 정책자문관 출퇴근기록 정보유출 수사의뢰’와 관련한 시정질의에서 수사의뢰의 부당성 지적과 정책자문관 관련 사안도 언급될 예정이어서 지역사회에서의 반발기류도 일고 있다.

천용남 기자  cyn5005@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용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