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김포평화문화연구소... 대학유치 해결 위한 시민 토론회 개최...최창섭 교수 국내 유일무이형 ‘산학연/민’ 캠퍼스 개념 도입해야 & “기존 수도권의 종속적 분교 유치…김포에 의미 없어” 강조...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06.13 18:30
김포평화문화 연구소 유영록 소장이 주최한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천용남기자)

13일 오후 3시 김포아트빌리지에서 전 김포시장인 유영록 김포평화문화연구소 소장이 ‘김포시의 대학유치 방향’과 관련해 기조발제에 서강대학교 명예교수를 초청 시민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에 기조발제는 최창섭 서강대학교 명예교수가 맡고 채신덕(경기도의회의원),최재희(김포시학교운영위원협의회 감사),오강선(KBS 혁신추진단장)양형찬(경기일보 김포담당 부장),유인봉(김포미래신문)씨 등이 지정토론자로 나선 가운데 시민 200여명이 참석해 질의응답과 자유토론으로 높은 호응도를 나타냈다.

이날 본격적인 토론회의 앞서 최창섭 교수는 “김포 대학 유치에 관해 기존 수도권의 종속적인 분교 유치가 아닌, 4차산업 시대에 대비하는 국내 유일무이형 ‘산학연, 산학민’ 캠퍼스 개념을 도입해야 한다”며 “김포시가 새로운 교육도시로서 대학 캠퍼스용 부지를 놓고 현실적인 국내외의 시대적 요청인 4차산업세대의 글로벌화를 염두에 둔다”면“새 시대에 맞는 인재양성을 목표로 한 절대적인 교육혁신이 김포시에서 일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최 교수는 “김포에 유치하는 대학은 한국 현실과 미래지향성이라는 기본 맥락에서 지역성을 초월하고 세계화를 지향하는 글로벌화와 4차산업 시대를 대비하는 캠퍼스가 돼야 한다. 고고한 상아탑이 아닌 지역사회와 함께 보조를 맞추고 이끌어가는 산학민의 견인차 역할에 앞장서는 캠퍼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 교수는 “기존 칸막이 학과 중심의 4년제 학위 지향성을 초월하는 창의성과 창업정신(Start up)을 중시하는 솔루션 지향의 ‘혁신’ 산학연 캠퍼스로 나아가야 한다. 서울지역 기존 대학 분교유치라는 차원을 넘어 세계적인 브랜드 대학/연구기관을 망라하는 컨소시엄 네트워크를 아우르는 전진기지(Out posts)의 홈베이스 구축형 캠퍼스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이어 “이 같은 캠퍼스 개념을 성공적으로 실현하고 있는 중국 시안, 싱가포르 ‘Smart Nation’, 아랍 카타르 ‘Education City’, 스웨덴 룬드시의 혁신 접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 명예교수는 서강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 학사 학위를 취득한 뒤 각각 시라큐스대학교 언론대학원 석사, 오클라호마주립대학교 대학원 언론학교육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제1대 서강대학교 언론대학원 원장, 서강대학교 교학부총장,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천용남 기자  cyn5005@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용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