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박원순 "김포공항 역할 증대 필요…소음 피해가 문제"
김포매일닷컴 | 승인 2019.06.11 11:54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287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추가경정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9.6.1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김포공항 역할의 증대가 필요하지만 주민 소음 피해가 문제"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김포공항의 국제선 확충이 필요하다'는 더불어민주당 경만선 의원(강서3) 질의에 "김포공항이 인천공항보다는 더 가까이 있고 이용하기 편리하다"면서도 "취항 건수가 늘어나면 주민들의 소음피해도 커지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 의원에 따르면 국제여객분담이 현재 인천공항 94%인 반면 김포공항은 6%에 그친다. 경 의원은 "서울시민이 편안히 이용할 수 있는 공항이 있는데 왜 인천까지 가야하는 것이냐"며 "연간 8만회, 하루 220편 운행하는 제주 노선의 절반 정도를 인천공항에 분담하고 국제선 분담 비율을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제가 결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국토부 권한"이라면서도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것보다 김포공항 이용하는 것이 시간이 좀 더 단축되고 편리한 점이 있긴 하다"고 공감했다.

다만 "지역 주민이 항공기 소음 피해 등을 호소하고 있어 이 부분에 관해 깊이 있게 검토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공항동, 방화동 등 김포공항 주변 지역의 활성화를 위한 연구 용역도 진행 중이다. 박 시장은 "2억6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김포공항 주변을 어떻게 활용해 나갈 것인지 연구 용역 중으로 연내 결론이 난다"며 "이해 관계자가 워낙 다양하고, 주민의 소음 피해를 종합적으로 고려하기 위해 전문가 의견을 듣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포매일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