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음주운전한 20대 러시아 여성 조사중에 자해 소동...러시아 여성 경찰조사 중 손목 수차례 그어... 생명지장 없어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04.30 10:50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러시아 국적인 20대 여성이 자신의 손목을 긋는 등 자해소동을 벌였다.

29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A(25)씨는 이날 오전 9시 20분쯤 이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중 휴대전화 케이스로 자신의 손목을 수차례 그어 상처를 내며 자해하다가 경찰에 제지됐다.

A씨는 앞서 이날 오전 8시쯤 김포시 마산동 한 도로에서 정차 신호를 지키지 않고 승용차를 몰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수첩 형태의 플라스틱 휴대전화 케이스로 자해했지만, 다행히 손목에 가벼운 상처만 입어 치료받은 뒤 귀가 조치됐다”며 “음주운전이 유력한 만큼 조만간 다시 소환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용남 기자  cyn5005@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용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