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평화당 "민주·바른미래 공수처법 단일안 반대하지 않을 것"
김포매일닷컴 | 승인 2019.04.29 14:57
민주평화당 의원들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4.29/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민주평화당은 29일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패스트트랙 단일안이 마련될 경우 "반대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놨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두 당(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이 단일안을 만들어서 추진할 경우 4당 원내대표 간의 합의를 거쳐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민주당·바른미래당·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은 공수처법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데 합의하고 관련 법안을 마련했으나 바른미래당은 소속 의원의 반발을 이유로 이날 별도의 공수처 법안을 내놨다. 이에 민주당은 바른미래당과의 접점을 찾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장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바른미래당이 기존 4당 합의와 다른 새로운 공수처법 발의한다고 발표했다"며"이는 4당 합의를 깨는 것이고 패스트트랙 입법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동일 법안 대해 내용이 다른 복수의 법안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될 경우 5분의 3이 넘는 의원이 서로 다른 두개의 법안에 대해 동시에 찬성하는 모순이 발생한다"며 "숙려기간 이후 법안 표결시 어떤 법안에 표결할지가 다시 논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장 원내대표는 "결국 패스트트랙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과 같다"며 "어렵게 만든 합의안을 깨고 단지 패스트트랙 성사만을 위해 동일 사안에 대해 내용이 다른 두 법안을 동시 상정해 억지로 절차를 추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득이 필요하다면 4당 원내대표 간 재논의를 거쳐 두 법안의 절충점 찾은 뒤 하나의 안으로 발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포매일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