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창간 5주년 감사의 글]천용남 김포매일닷컴 편집장
김포매일닷컴 | 승인 2019.04.29 14:34
천용남 김포매일닷컴 편집장

안녕하세요. 독자여러분.

꽃비 흩날리는 봄을 느낀 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봄꽃 떨어진 나뭇가지에 초록 잎이 가득입니다.

계절의 변화를 느낄 때마다 세월이 참 빠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묵묵히 그리고 켜켜이 쌓여가는 세월의 무게만큼 견뎌내야 할 책임의 크기 또한 커짐을 의미하겠죠.

삶의 순환이 그러하듯, 김포매일닷컴 직원 모두 그 기본과 초심을 지키고자 항상 노력해왔습니다. 5년이라는 시간동안 지역을 위한 정론(正論)에 그 무엇과 타협하지 않고, 옮은 일이라 판단되는 사안은 직필(直筆)로 나아갔습니다.

혹자는 ‘짧은 경력의 소규모 언론에서 뭘 얻을 수 있냐’고 말합니다. 하지만 저희는 작은 몸집과 짧은 경력이 아니라, ‘직관을 통한 글’로써 작은 변화를 도모 할 수 있는 무기를 가졌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독자여러분, 앞으로도 저희 직원 모두는 마음 속 자신만의 무기로 정론직필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지난 5년간 김포매일닷컴을 아껴주시고 성원해 주신 점 감사드립니다. 언제나 독자여러분께 믿음을 주는 지역 언론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김포매일닷컴  webmaster@gimpomaeil.com

<저작권자 © 김포매일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매일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415-800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802번길 45 (주)김포매일  |  대표전화 : 031)983-5005  |  팩스 : 031)982-3561
등록번호 : 경기 아 50959  |  등록일 :2014년 4월 11일   |  발행인 : 이원규  |  편집인: 천용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용남
Copyright © 2019 김포매일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